« 프랑스 제과제빵 주간 » 런칭 (2016년 9월 23일)

제 1회 « 프랑스 제과제빵 주간 » 런칭 행사가 주한프랑스 대사관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 프랑스 제과제빵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예지원씨를 비롯하여 프랑스와 한국 제과제빵 5개 업체의 명장들이 참석하였다.

JPEG

한국내 프랑스의 해를 맞이하여, 201616 년 9 월 24 일부터 10 월 1 일까지 « 프랑스 제과제빵 주간 » 이 열리며 « 프랑스 제과제빵주간 »에 참가하는 다섯 개의 업체에서 특별한 프로모션이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주한프랑스 대사관 주관으로 프랑스 제과제빵의 전통과 장인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이뤄졌다.

- 오 그랑 베르는 파리 Ferrandi 에서 전문과정을 이수한 박준우 쉐프가 운영하고
있다.

- 브레드쇼는 프랑스 피에르 갸니에 수석 파티쉐로서 일했던 경력의 소유자인 조엘 비알 쉐프가 운영하고 있다. 18 개의 판매점과 2 개의 제과점을 보유하고 있다.

- 기욤은 전통적인 프랑스 빵을 찾기가 쉽지 않았던 2008년 기욤 엡브스 쉐프가 서울에 개점하였으며 현재 두 곳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 포숑의 다비드피에르 한국지점 쉐프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패스트리류의 빵을 한국 내 4곳의 매장에 선보이고 있다.

-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인 기 사부와 총괄 패스트리 셰프였던 위그 푸제가 창업한 위고에빅토르는 파크 하얏트 서울에서 경력을 쌓은 르 코르동 블루 출신의 김민경 셰프가 한국에 위고에빅토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19 세기말에 한국에 소개된 제과제빵 제품은 2000 년도부터 큰 성장을 해오고 있다. 제과제빵분야 한국시장 규모는 2015 년 약 1 조 9 천억원(14 억 유로)를 기록함으로써 2014 년 대비하여 2 %의 성장을 이뤄냈다. 제과제빵 시장은 케익류(시장점유율 49%), 빵류(37%), 제과류(13%)로 구성되고 있다.

서울에 정착한 프랑스인 혹은 프랑스에서 수학한 한국인들이 수많은 수제 제과점들을 창업하며 괄목한 만한 성공을 거두고 있다.

JPEG

publie le 05/10/2016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