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국기

JPEG제5공 화국의 국가 엠블렘인 삼색기는 프랑스 혁명기에 왕을 상징하는 색 (백색)과 파리시를 상징하는 색 (청색과 적색)을 결합시킴으로써 탄생하였다. 오늘날 삼색기는 모든 공공건물에 게양된다. 또한 민간 또는 군대와 관련된 대부분의 공식행사에도 나부끼게 된다.

역사

프 랑스 혁명 초기에 삼색은 휘장의 형태로 먼저 사용되었다. 1789년 7월 바스티유 함락 직전 파리에서는 동요의 기운이 감돌고 있었다. 당시 구성된 민병대는 파리의 옛 색깔인 적색과 청색으로 이루어진 이색휘장 형태의 독특한 표식을 착용했다. 7월 17일 파리에 입성한 루이 16세는 새로운 헌병대를 인정하였다. 그는 청색과 적색의 휘장을 높이 들었고 헌병대장이었던 라파이예트가 왕을 상징하는 백색을 추가한 것으로 보인다.

1794년 2월 15일법은 삼색기를 국기로 정하였다.

19세기에는 정통왕조파의 백색과 혁명의 유산인 삼색이 대립하였다. 백색기는 왕정복고 시대에 다시 그 영광을 찾는 듯 했으나 루이 필립은 다시 삼색기를 채택하였고 갈리아의 닭을 그 위에 얹게 했다.

1848년 혁명시 삼색기가 임시정부에 의해 채택되기는 했으나 시민들은 저항의 상징으로 바리케이드 위로 적색기를 휘날리게 했다.

제3공화국 시대에는 삼색에 대한 합의가 점진적으로 이루어지기 시작했다. 1880년부터는 7월 14일 축제시 군대에 깃발을 인도하는 의식이 애국심 고취의 절정이 되곤했다.

오늘날의 프랑스 국기

1946년과 1958년 헌법 (제2조)은 삼색기를 공화국의 국가 엠블렘으로 규정하고 있다.

오늘날 국기는 공공건물 위에 게양된다. 국기는 국가의 기념행사시에도 게양되며 매우 엄정한 의식에 따라 존중된다. 대통령이 공공장소에서 연설을 할 때면 흔히 국기가 대통령의 뒤에 위치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유럽의 깃발이나 다른 나라의 국기로 대체되기도 한다.

publie le 21/02/2011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