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 부천 방문 (2016년 7월 27일)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는 7월 27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식 참석을 위해 2016년 7월 27일 부천시를 방문했다.

JPEG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한국 내 프랑스의 해 행사의 일환으로 올해의 만화축제는 프랑스 만화를 주제로 진행된다.

페논 대사는 김만수 부천 시장과 문화창조산업을 중심으로 한 프랑스와 부천시 사이의 다양한 협력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

JPEG

페논 대사는 특히 이희재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사장, 박재동 부천국제만화축제 운영위원장 및 피에르 룬게레티 앙굴렘 국제만화이미지시티 관장과 함께 만화와 이미지 분야에서의 상호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2011년 프랑스 만화의 중심지인 앙굴렘 국제만화이미지시티와 교류협약을 맺은 바 있다. 프랑스와 한국의 만화 분야는 오래 되었지만 동시에 역동적인 분야이다. 웹툰의 예가 보여주는 것처럼, 기술 혁신을 통해 양국간 새로운 형태의 협력 분야가 생겨날 수 있을 것이다.

페논 대사는 김만수 부천 시장, 박재동 부천국제만화축제 운영위원장 및 피에르 룬게레티 앙굴렘 국제만화이미지시티 관장과 함께 « 만화의 미래 2030 » 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했다. 본 전시회는 프랑스와 한국 20명의 만화가와 과학자들 사이의 협업의 결과이다.

JPEG

주한 프랑스대사는 최용배 부천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과도 만남을 가졌다.

한국 내 프랑스의 해 행사의 일환으로, 올해 부천 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사인 고몽 작품 회고전 « 고몽: 영화의 탄생과 함께한 120년 »이 7월 21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한국 관객들은 뤽 베송 감독의 ‘서브웨이’에서 르네 클레르 감독의 ‘뷰티 오브 더 데빌’에 이르기까지 프랑스 영화의 여러 걸작들을 만나볼 수 있게 될 것이다. 특히 프랑스 여배우 안느 빠리오는 뤽 베송 감독의 영화 ‘니키타’를 소개했다.

publie le 29/07/2016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