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렌 그리모 피아노 리사이틀

2013년 1월 29일 저녁 8시, 예술의전당

프랑스 출신의 피아니스트 엘렌 그리모가 2009년 12월 첫 리사이틀을 가진 이후 약 3년만에 내한 공연을 갖는다. 엘렌 그리모는 1987년 거장 다니엘 바렌보임에 의해 발탁된 이후, 쿠르트 마주어, 피에르 불레즈, 리카르도 샤이, 발레리 게르기예프 등과 같은 마에스트로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2002년 도이치그라모폰의 전속 연주자로 발탁되어 발매한 음반들이 큰 성공을 거두며 세계적으로 스타 연주자로 자리 잡았다.

JPEG

엘렌 그리모는 1987년 거장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에 의해 발탁된 이후, 쿠르트 마주어,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에사 페카 살로넨, 니메 야르비, 피에르 불레즈, 리카르도 샤이, 발레리 게르기예프 등과 같은 세계적인 마에스트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2002년에는 도이치 그라모폰의 전속 연주자로 발탁되었으며, 이후 발매한 음반들이 큰 성공을 거두며 세계적으로 스타 연주자로 자리 잡았다.

엘렌 그리모는 한 단어, 문장으로 축약되지 않는 다양한 매력을 지닌 팔색조의 피아니스트이다. 아름다운 미모의 피아니스트로 여성으로서의 섬세함과 강력한 타건의 연주 스타일을 모두 아우르며 베토벤, 슈만, 라흐마니노프, 라벨, 거슈인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섭렵한다. 또한, 1999년 뉴욕의 공원에서 우연히 만난 늑대에게서 위로를 받아 늑대보호센터 설립하고, 이미 두 권의 책을 집필한 베스트셀러 작가이며, 다독을 통한 폭넓은 지식과 뛰어난 외국어 실력 등은 음악과 더불어 그녀를 설명할 때 빼놓을 없는 부분들이다.

이번 공연에서 엘렌 그리모는 모차르트 소나타, 베르크 소나타, 리스트 소나타, 바르톡 루마니안 민속 무곡 등 지난 2010년 발매하였던 음반 <레조낭스>의 수록곡들을 모두 연주한다.

publie le 15/01/2013

페이지 위로